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창원문화복합타운 운영 방향을 놓고 한 자리에 모여· 문화·콘텐츠 전문가 등 운영관리 방안의 방향을 두고 머리 맞대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2.04.13 15:50
  • 댓글 0
   
▲ 창원문화복합타운 운영 방향을 놓고 한 자리에 모여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창원특례시는 13일 오후 2시 CECO 회의실에서 ‘창원문화복합타운 운영관리방안 의견수렴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문화·콘텐츠 학과 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해 창원문화복합타운 운영 정상화에 관한 방향을 논의하고 운영방안에 관한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공유하면서 진행됐다.

회의가 진행되는 동안 많은 의견이 제시됐다.

수도권 등지에서 성공한 문화시설 사례라고 해 창원실정을 고려하지 않고 도입해서는 성공할 수 없다 지역실정에 맞는 창원만의 콘텐츠 기반 시설을 지향해야 한다 K-POP 콘텐츠에만 얽매여서는 시민들의 기대감을 충족할 수 없으므로 시민과 전문가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창원형 문화콘텐츠 시설로 나아가야 한다 K-POP 문화공간 조성이라는 사업취지를 어떻게든 잘 살려서 시민들로부터 사랑받는 공간으로 거듭나야 한다 등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다.

이날 주요 발언 중에는 ‘지난 실시협약 해지로 창원시에서 잃은 데서 창원문화복합타운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명확히 잡아야 한다’는 강조어린 목소리도 있었으며 ‘청년육성’과 관련한 다수 의견이 제시되었던 만큼 향후 청년들과 함께한 아이디어를 모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달라는 제안도 있었다.

정혜란 창원시 제2부시장은 “금일 청취한 의견을 바탕으로 시민들의 의견을 묻고 콘텐츠 연구 전문기관과도 협업해 향후 창원문화복합타운이 디지털 문화기술 시대에 걸맞는 뉴-콘텐츠 기반 시설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창원문화복합타운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