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
2년간 기다려온 맞춤형 재능봉사 재개취약계층 1000여명 대상 이미용, 물리치료, 방충망 수리 등 맞춤형 서비스 지원
  •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승인 2022.06.10 13:31
  • 댓글 0
   
▲ 대구광역시청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대구청소년재능기부봉사단은 오는 6월 11일오전 9시부터 성서종합사회복지관에서 16개 분야 멘토·멘티로 구성된 150여명이 지역 내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봉사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청소년재능기부봉사단 특화된 다양한 분야 멘토·멘티 15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며 특히 방충망 수리·교체는 저소득층 위주로 미리 신청받아 전문기술자가 당일 가정으로 직접 방문해 100세대 정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연 5회 정도 현장 합동봉사를 수요자 욕구에 맞춰 지원했으나, 최근 2년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로 진행하지 못한 대면 봉사활동을 재개하게 됐다.

특히 성서종합사회복지관 인근에는 임대아파트 및 저소득층 3,000여 세대가 분포되어 있어 수요자층이 다양하다.

대구청소년재능기부봉사단은 현업 명인, 기업가, 교육자 등 전문가들이 멘토가 돼 진로체험을 원하는 학생들에게 기술을 무료로 전수하고 학생들은 이를 습득해 재능을 지역사회에 기부하고 있다.

현재 18개 분야 723명이 꾸준히 실력을 갈고 닦아 봉사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으며 지역에 명실상부한 차별화된 봉사단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조윤자 대구시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배움과 나눔을 통해 청소년들이 진로를 찾아가는 마중물이 되고 코로나19 거리두기 완화 이후 첫 대규모 대면 봉사활동이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냈을 지역 취약계층 세대에 잠시나마 따뜻한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