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양양국제공항, 2년 4개월만에 국제선 하늘길 활짝 연다아시아 4개국 무사증 입국제도 시행으로 외국인 관광객 유입 기대
  •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2.06.23 15:27
  • 댓글 0
   
▲ 강원도청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강원도는 복항 첫날인 6월 24일 저녁 8시 양양국제공항 2층 국제선 출국장에서 양양-필리핀 클라크필드 노선 운항 재개 행사를 개최한다.

2년 4개월 만에 활짝 열리는 하늘길 필리핀 국제선 운항을 축하해 주기 위해 필리핀 정부를 대표해 마리아 테레사 디존-데베가 주한 필리핀 대사와 마리아 코라존 호르다 아포 필리핀 관광부 한국지사장, 안권용 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최영한 도 국제관계대사, 김진하 양양군수, 신용구 한국공항공사 항공사업본부장, 주상용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실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전자바이올린과 성악이 어우러진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주요내빈의 인사멘트, 선착순 예약 탑승객 3명에게 국제선 왕복 항공권과 기념품 증정, 승무원 꽃다발 전달, 기념촬영 등으로 진행된다.

양양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은 지난 2020년 2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방 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중단된 지 2년 4개월 만에 다시 하늘길이 열리게 되는 것이다.

양양국제공항의 모기지 항공사인 플라이강원은 6월 24일부터 필리핀 클라크필드를 주 2회에서 7월 20일부터는 주 4회로 증편 운항하며 8월 주 2회 대만 타이베이와 9월 주 3회 베트남 하노이, 호치민을 취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재 첫 운항편인 양양-클라드필드의 예약률이 60퍼센트를 기록하고 있으며 6월 28일부터 7월 2일까지 운항하는 입·출국 항공편은 예약이 100퍼센트 완료된 상황이다.

한편 질병관리청 동해검역소에서는 6월 25일 입국하는 외국인 관광객의 코로나19 유입 방지를 위해 발열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한국이민재단에서는 관광객의 무단이탈 방지를 위해 입국심사 단계에서부터 준법도우미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원도는 국·내외 관광객 유치 및 코로나19로 침체된 양양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해 양양국제공항 활성화 TF팀 구성·운영 아시아 4개국 외국인 단체관광객 무사증 입국제도 시행 시외버스 양양국제공항 경유 노선 개설 양양국제공항 인바운드 시범공항 지정 추진 강원특별자치도 연계 공항 내국인 면세점 설치 추진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안권용 도 글로벌투자통상 국장은“그동안 항공사와 지역 관광산업이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으면서 버텨온 만큼 이번 국제선 재개가 터닝포인트가 되어 강원도 관광산업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며 관광상품 개발 및 공항 이용 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