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5세대 융합서비스 프로젝트, 이음5세대로 디지털 혁신 선도장비제조사·시스템통합기업·통신사·공공기관 등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하는 이음5세대특화망) 생태계의 초석 마련
  •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승인 2022.06.29 16:43
  • 댓글 0
   
▲ 5세대 융합서비스 프로젝트, 이음5세대로 디지털 혁신 선도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5세대 이동통신 융합서비스 프로젝트’ 실증과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주요 공공·민간 분야에 이음5세대의 특성과 5세대 관련 기술력을 활용해 파급력 있는 5세대 융합서비스를 발굴·확산하고 이음5세대 관련 기술 적용 및 사업 참여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프로젝트로 3개 실증 사업으로 구성되며 공공분야와 민간분야에 올해 총 480억원을 투입해 11개 과제를 실증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간 ’20~’21년에는 5세대 상용망 기반으로 스마트산단·헬스케어·항만 등에 5세대 서비스 모델을 선도 적용해 실증한바 있다.

’22년에는 총 36개 컨소시엄이 과제를 제안했으며 공공분야 7개, 민간분야 4개 11개의 컨소시엄, 총 42개 기업 및 기관이 선정되어 이음5세대 실증에 착수한다.

이 중, 7개 과제 총 400억이 투입되는 공공부문 실증사업은 의료·물류·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5세대 융합서비스를 적용해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된다.

그리고 4개 과제 80억이 투입되는 민간부분은 5세대 산업 생태계 전반의 활력 제고와 5세대 28GHz 시장 선도를 위한 사업을 수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장비제조사·시스템통합기업·통신사 등 다양한 기업 및 기관 등이 참여해 이음5세대 서비스를 실증함으로써, 이음5세대 산업 생태계 확산의 기초가 마련됐으며 금년 8월 말에는 ‘5세대 얼라이언스’를 출범해, 참여자 간 협력의 장을 조성하는 한편 주요 산업 분야별 확산 로드맵을 마련하고 생태계 강화를 위한 컨설팅 및 민간 주도의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국내·외 확산을 도모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이음5세대 기반의 융합서비스는 각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할 신성장 동력으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다양한 5세대 융합서비스를 발굴하고 국내의 레퍼런스 모델이 국외시장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민간이 주도하는 5세대 융합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