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7월부터‘119시민수상구조대’운영진하·일산해수욕장, 신명해변 등 3개소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2.06.30 08:04
  • 댓글 0
   
▲ 울산광역시청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울산소방본부는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과 신속한 인명구조를 위해 오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두 달간 ‘119시민수상구조대’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119시민수상구조대는 수난구조 관련 유자격 자원봉사자와 숙련된 119구조대원 등 총 338명으로 구성됐다.

운영 장소는 울주군 진하해수욕장, 동구 일산해수욕장, 북구 신명해변 등 등 3곳이다.

이들은 사고예방순찰, 익수자 구조, 현장 응급처치, 안전계도 활동 등 피서객 안전 지킴이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119시민수상구조대는 지난해 해수욕장 개장 기간 중 총 24명의 인명구조와 4,379건의 안전조치 활동을 펼쳤다.

이결과 물놀이 안전사고로 인한 한 건의 사망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정병도 소방본부장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이후 첫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등에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민들이 안전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수난사고 취약지역 안전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