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동작구, 골목길 화재 안전 지킴이 '보이는 소화기' 일제 점검압력계 이상 유무 및 유효기간, 아크릴 파손, 개폐 불가 등 관리 상태 확인…정기적 검사·유지관리 철저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2.06.30 08:40
  • 댓글 0
   
▲ 동작구, 골목길 화재 안전 지킴이 '보이는 소화기' 일제 점검
[중부뉴스통신] 동작구가 오는 7월까지 동네 곳곳에 설치된 ‘골목길 보이는 소화기’ 313개소를 일제히 점검하고 보수·교체 정비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골목길 보이는 소화기’는 소방차 진입이 곤란한 골목길, 전통시장 등 한눈에 알기 쉬운 곳에 비치돼 초기에 화재를 진압하고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월 서울시 통계에 따르면 보이는 소화기를 도입한 이래 시민이 직접 사용해 초기에 화재를 진화한 사례는 총 706건이며 피해 경감액은 약 24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작구는 2016년부터 노량진1동과 상도4동 28개소 설치를 시작으로 현재는 전 동 313개소 골목길 곳곳에 소화기가 자리 잡고 있어 화재 발생 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구는 설치 후에도 유지관리를 위해 소화기의 압력계 이상 유무 및 유효기간, 아크릴 파손, 개폐 불가 등 상태를 확인하기 위한 전수조사를 4월부터 진행했으며 해당 소화기 보수 및 교체를 순차적으로 실시한다.

이밖에도 소약제가 굳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위아래로 흔들어주고 소화기함 사용에 있어 주변 장애요인 파악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최달수 안전재난담당관은 “화재를 목격한 주민은 즉시 인근에 있는 소화기로 초기 진압할 수 있도록 유지·관리를 철저히 하겠다”며 “앞으로도 주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구는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치매·홀몸어르신 등 안전취약계층 1천여 가구를 방문해 전기·가스·소방 분야 생활시설을 점검하고 노후한 부분이 발견되면 즉시 보수하거나 교체하는 등 안전문제를 사전에 예방하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