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한마음도서관 책과 사람을 잇는 ‘공유책방’ 운영공유책방 맘껏 이용하고 도서 기증에도 동참해주세요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2.06.30 10:44
  • 댓글 0
   
▲ 한마음도서관 책과 사람을 잇는 ‘공유책방’ 운영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거창군은 오는 7월 2일부터 한마음도서관 2층 로비에서 ‘공유책방’을 운영한다.

‘공유책방’이란 나에겐 필요 없지만 다른 사람에게 쓸모 있을 만한 책을 가져와서 서가에 있는 책 중 필요한 책과 자유롭게 교환하는 자율적 도서 공유 서비스이다.

‘공유책방’에 기증 가능한 도서는 출판 연도 5년 이내의 일반도서와 어린이도서를 기본으로 하며 전문서적 보존 활용가치가 있는 자료 문학적가치가 있는 도서 혼자 보기 아까운 책 나의 관심사는 바뀌었지만 남들에게는 필요한 책 아이들이 자라 더 이상 보지 않는 책 다른 사람들과 시간과 경험 및 지식과 지혜를 공유하고 싶은 책이다.

거창군민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기증도서는 2층 종합자료실에서 상시로 접수받는다.

‘공유책방’ 이용 시 비치된 대장에 본인이름과 권수를 기록하고 자유롭게 가져갈 수 있으며 이용권수 제한은 없다.

옥진숙 인구교육과장은 “공유책방 기증이 나에게는 필요하지 않은 책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유용한 책으로 이용될 수 있다”며 “잠들어 있는 자원을 순환시키는 ‘공유경제’의 시대에 맞게 공유책방이 책과 사람, 사람과 사람이 소통하고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나눔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