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한정 의원, 제31차 한미일 의원회의 참여“에너지 위기 극복 위해서는 3국 협력 강화해야”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2.08.10 16:26
  • 댓글 0
   
▲ 김한정 의원, 제31차 한미일 의원회의 참여
[중부뉴스통신]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국회 본관 특별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제31차 한미일 의원회의 화상회의에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한미일 3국 협력을 통한 경제·에너지 안보 확대’를 의제로 역동적인 국제 정세 속 한미일 3국의 안보협력과 함께 에너지 자원 부족 및 세계경제 불안정성 하에서의 경제회복 방안 등에 관해 폭넓고 심도 있게 토론했다.

한미일 의원회의는 2003년 출범 이후 연 2회 정례적으로 회의가 열리고 있다.

3국 간 쟁점이 되는 정치·경제·지역안보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의원 상호간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해법을 모색하고 의원교류를 확대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제31차 한미일 의원회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화상회의로 개최됐다.

대한민국 대표단은 김한정 의원을 대표단장으로 해 최형두, 조정훈 의원이 참석했다.

미국에서는 마크 타카노·프렌치 힐 하원의원이, 일본에서는 이노구치 쿠니코 참의원, 타지마 카나메, 오노 케이타로 마키야마 히로에이 참여했다.

한국 대표단의 모두발언을 맡은 김한정 의원은 “최근 글로벌 에너지 위기는 에너지 공급망 위기로 진단할 수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탄소중립·유럽과 미국 등의 이상 고온 장기화 기상이변으로 에너지 공급 불안이 심화됐다”며 “에너지가 곧 안보인 시대를 맞이해 한미일 3국은 자유 시장경제의 대표 국가로서 에너지 위기 극복을 위해 한층 강화된 공조체제를 구축해야 하며 의회 차원에서도 지속적으로 협력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김한정의원은 “일본의 과거사 문제에 대한 진솔한 사과를 바탕으로 한일 협력관계를 강화한다는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의 정신’을 다시 되새길 필요가 있다”며 “가장 좋은 방법은 한일 정상간 대화 채널의 조속한 복원”이라고 강조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