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
‘집중호우 예보’대구시, 선제적 대응체계 확립대구시 시민안전실장, 협업부서 및 구·군 긴급회의 개최 총력 대응체계 가동
  •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승인 2022.08.10 16:25
  • 댓글 0
   
▲ ‘집중호우 예보’대구시, 선제적 대응체계 확립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대구시는 ‘호우’ 예보에 따른 대응대책 마련을 위해 8월 10일 오후 3시 김철섭 시민안전실장 주관으로 ‘집중호우 대비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집중호우에 따른 사전 대비태세 확립하고 대구시와 구·군이 24시간 상황을 유지하면서 집중호우에 총력 대응토록 했다.

김철섭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서울 및 수도권에 400㎜ 쏟아져 피해가 많았고 대구시에도 10~12일 대구지역 예상 강수량 20~80㎜가 예보되어 비가 집중적으로 내릴 수 있으므로 호우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하면서 특히 금호강 동촌유원지 등 인명피해 우려지역, 재해취약지역과 공사장 축대 등의 위험요인을 사전 제거와 펌프장 점검, 기상 특보 시 둔치주차장, 잠수교, 징검다리, 주요 등산로 등 안전을 위한 통제를 지시했다.

기상특보 시 상황판단회의를 거쳐 대구시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구·군 및 유관기관과 함께 상황관리 단계별 24시간 비상근무 실시로 인명 및 재산피해 예방을 위해 시민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이번 호우에 대비해 사전에 잠수교·징검다리 등 인명피해 우려지역과 빗물펌프장, 지하차도 펌프장, 수문 등 방재시설물에 대한 사전점검을 실시하고 기상특보 시에 하천둔치에 주차 중인 차량을 차주에게 침수위험 알림시스템 활용해 차량 대피 및 잠수교 등의 통행 제한 조치도 취할 예정이다.

또한, 인명피해 우려지역은 주민대피, 통제기준 등을 마련하고 안전시설 설치 및 전담 관리자 현장배치, 산사태 위험지역, 급경사 예찰을 강화하는 등 집중 관리하도록 했으며 침수취약지역은 양수기·모래주머니, 지하철 역사 차수판 등을 사전 확보해 시민에게 불편을 초래하는 일이 없도록 했다.

시민들도 기상상황 정보를 수시로 확인하면서 ‘호우시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실천해 모든 가정이 피해가 없도록 해주시고 침수예상 지역 및 시장상가, 저지대 주택의 하수도 덮개를 사전 제거하는 등 침수방지를 위해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