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전국체전 대비해 안전운동장 ‘탈바꿈’안전디자인 적용…긴급 상황 시 관람객 신속한 피난 유도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2.08.12 08:03
  • 댓글 0
   
▲ 전국체전 대비해 안전운동장 ‘탈바꿈’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울산종합운동장이 오는 10월 7일 개최되는 전국체전을 앞두고 안전운동장으로 탈바꿈했다.

울산시는 전국체전의 개·폐회식 등이 개최되는 울산종합운동장에 안전디자인을 적용해 관람객들이 긴급 상황 시 신속하게 대피로를 찾아 피난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적용된 디자인은 관람석 출입구 벽면의 경우 그림문자와 방향표시 도색을 해 운동장 어느 공간에서도 시각적으로 출입구임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바닥과 계단에는 유도 안내선과 지주형 안내 간판을 대피 동선에 설치해 관람객의 현재 위치에서 가장 빠른 대피가 될 수 있도록 했다.

출입구 인근에는 소화기함을 설치하고 비상구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안내선을 설치해 화재 시 신속한 초동 대처가 가능해졌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공공건축물에 대해 안전디자인 적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