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눈높이 바꾼 제61회 충북도민체육대회 개막식 관람석. 눈에 띄네휠체어 이용객, 임산부, 영유아, 노인 등 안전하게 높은 곳에서 관람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2.08.12 08:57
  • 댓글 0
   
▲ 옥천군청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눈높이를 바꾼 제61회 충북도민체육대회 관람석 배치계획이 아주 눈에 띈다.

옥천군은 이달 25일 열리는 대회 개막식 행사에 노약자 전용 관람석을 설치하기로 했다.

그 자리는 12년 전 옥천에서 처음으로 도민체육대회가 열리던 날 도지사, 국회의원 등 주요 내빈이 선수단을 맞이하고 공연을 관람하던 곳이다.

군은 그렇게 중요한 자리를 이번에는 휠체어 이용객, 임산부, 영유아, 노인 등 노약자에게 내어 주기로 했다.

공간은 휠체어 이용객 20명 정도가 앞줄에 늘어설 수 있을 정도로 넓다.

뒤 열의 나무 계단식 의자에는 족히 100명 정도 앉을 수 있다.

위치는 옥천공설운동장 본부석 3층이다.

1층 주출입구나 2층 후문에서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면 오를 수 있다.

군은 노약자 전용 관람석 안내를 위해 각각의 출입구에 홍보 배너를 설치하기로 했다.

3층에는 현수막을 내걸어 일반인의 양해를 구하고 자원봉사자도 배치해 이용객 편의를 도와주기로 했다.

선수단 입장도 예년의 방식과 아주 다르다.

지난 2019년 괴산군 대회 때까지만 해도 높은 본부석에 자리한 내빈을 향해 선수단이 고개를 들고 손을 흔들며 입장해야 했는데, 이번에는 정반대다.

선수단이 길이 50m, 높이 1.5m정도의 무대 위로 오르며 입장하기 때문이다.

주요 내빈은 운동장 바닥에 설치한 간이의자에 앉아 선수단을 맞이한다.

황규철 군수는 “대회 주인공인 선수단을 우선시하고 노약자를 배려하기 위해 눈높이를 바꾼 개막식 연출을 준비했다” 며 “그날 전개되는 300대의 드론아트쇼, 성화 점화, 송가인 등 인기가수 공연 등을 장애인, 임산부 등이 편하게 관람하실 수 있으리라 본다”고 말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