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영동군, 22일부터 을지연습 실시 ‘비상대비태세 확립’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2.08.12 08:59
  • 댓글 0
   
▲ 영동군, 22일부터 을지연습 실시 ‘비상대비태세 확립’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충북 영동군은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대형재난 국가위기 관리연습 및 완벽한 비상대비태세 확립을 위한 2022 을지연습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을지연습은 코로나19로 인해 비상대비태세훈련 등으로 축소 시행돼오다 올해는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전국적으로 실시한다.

북한의 끊임없는 핵 미사일 도발위협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안보 정세가 급변하는 가운데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한 비상대비태세가 절실한 시기인만큼, 다양한 위기상황에 대응한 실전적인 연습을 진행할 방침이다.

영동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국가총력전 차원의 전시대비연습과 대형복합재난의 위기대응 훈련으로 완벽한 비상대비태세를 확립하기로 했다.

군은 연습에 앞서 지난 9일 정영철 영동군수 주재로 을지연습 준비 보고회를 가지며 을지연습의 전반적인 준비 사항을 확인 점검하고 을지연습의 목표와 중점 연습 사항, 부서별 충무계획 주요 내용, 각 기관 및 부서별 협조 사항 등을 꼼꼼히 살폈다.

오는 22일 새벽 공무원 비상소집훈련을 시작으로 군은 합동통제부, 종합상황실을 각각 차리고 이날 오전 9시 최초상황 보고회와 함께 15개 기관 560여명이 참여해 전시도발대비연습, 현안과제토의, 도시가스 테러, 복구 합구 합동훈련 등 군사적 위협에 대응한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군은 주민의 을지훈련에 대한 이해와 참여가 훈련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만큼,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군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평상시의 확고한 안보태세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은 물론 국가의 안보를 뒷받침한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철저한 준비를 통해 완벽한 임무 수행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