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문체부 장관, 세계청소년핸드볼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여자 청소년 대표팀에게 축전세계청소년핸드볼선수권대회 첫 우승 축하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2.08.12 17:16
  • 댓글 0
   
▲ 문화체육관광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박보균 장관은 8월 10일 ‘18세 이하 세계청소년핸드볼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면서 한국이 핸드볼 강국임을 전 세계에 다시 한번 증명한 한국 여자 청소년 대표팀에 축전을 보내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올해 북마케도니아에서 개최된 18세 이하 세계청소년핸드볼선수권대회에는 32개국이 참가했다.

김진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선수단은 헝가리, 네덜란드 등 세계 유럽 강호들을 상대로 8전 전승을 했고 결승전에서는 덴마크를 31대 28로 이기며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대표팀은 2016년과 2018년에 같은 대회에서 3위를 기록하며 꾸준히 세계적인 기량을 보여왔으며 결국 올해 첫 우승을 차지하면서 비유럽 국가로서는 최초 우승의 위업도 함께 달성했다.

국제핸드볼연맹은 ‘일반 팬들은 물론 다른 나라 선수들도 한국을 열렬히 응원했다’라고 전하며 한국 대표팀의 우승을 함께 축하했다.

박보균 장관은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경기를 즐기며 강팀에 도전하고 정정당당히 돌파해 나가는 모습을 보며 국민들이 큰 감동을 받았다 ‘세계가 한국 핸드볼과 사랑에 빠졌다’라는 국제핸드볼연맹의 찬사를 받을 정도로 인상적이었다”며 “앞으로의 도전도 국민과 함께 응원한다”고 밝혔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