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
대구시, 초강력 가을 태풍에 선제적 대응체계 확립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태풍 대응 T/F팀 구성해 총력 대응체계 가동
  •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승인 2022.09.01 17:01
  • 댓글 0
   
▲ 대구광역시청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대구시는 제11호 태풍 ‘힌남노’ 북상 및 향후 발생할 가을 태풍에 총력 대응하기 위해 김종한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시민안전실장을 총괄조정관 및 12개 협업부서로 T/F팀을 구성해 9월2일부터 10월 30일까지 운영해 태풍에 대비하고 대구시와 구·군이 24시간 상황을 유지하면서 태풍에 총력 대응키로 했다.

북상중인 제11호 태풍 ‘힌남노’는 과거 2003년 태풍 “매미” 와 유사한 초강력 태풍으로 대구시는 9월 1일 오후 5시에 시, 사업소 및 구.군, 소방, 공사, 공단,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태풍대응을 위한 합동대책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태풍은 강한 바람과 함께 집중호우가 예상됨으로 주말에 빗물펌프장 및 지하차도 가동상황 점검, 자율방재단을 투입해 도로변 빗물받이 장판 덮개 및 각종 이물질 제거할 예정이며 저수지, 급경사지등 사전에 점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집중호우시 침수·붕괴, 산사태 위험이 높은 급경사지·축대 등 재해 취약지 인접 주민들은 위험 징후 발생시 출입을 통제하고 마을회관, 경로당 등 대피시설로 사전 대피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풍에 취약한 재건축 및 재개발 현장 타워크레인, 옥외간판, 광고탑, 위험 담장, 낙하물, 유리창 파손 등 가설물 안전관리 대책 강화는 물론 농촌지역 농작물 및 비닐하우스 등 농축산 시설물의 파손대비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종한 행정부시장은 “시민들의 작은 관심과 노력이 자연재난 예방에는 큰 효과를 발휘한다며 간판, 창문 등 생활시설 사전점검 및 공사장·야외작업장의 안전관리 등 태풍대비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