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살맛나는 대구광역권 도시, 김천김천,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지정 법적요건 충족.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2.09.06 14:16
  • 댓글 0
   
▲ 살맛나는 대구광역권 도시, 김천
[중부뉴스통신] 김천시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된 대구~김천 광역권 철도 연장의 조기 착수를 위해 팔을 걷어 붙였다.

대구광역권 철도 김천연장 사업은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김천시의 내실 있는 준비와 철도관련 전문가를 통한 사업 당위성 확보 등을 통해 국가철도사업의 최상위법정 계획에 반영되어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는 게 김천시 관계자의 의견이다.

그간 걸림돌이었던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상 대도시권 권역별 중심지 반경 40㎞내 김천이 미포함되어 어려움이 있었으나, 김천시에서 국토교통부에 시행령 개정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2022년 말 법령 개정이 마무리 될 예정으로 대구광역철도 김천 연장 사업이 광역철도로 지정 될 수 있는 법적 요건을 갖추어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이에 김천시는 국토교통부 관계 부서를 수시 방문 해 대구광역권 철도 1단계 준공과 연계해 2단계 사업도 조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지역구 송언석 의원과 함께 전 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구~김천 광역권철도가 구축되면 구미, 칠곡을 비롯한 대구, 경산시민들까지 약 100㎞/h로 운영하는 광역급행철도 이용으로 생활권역이 넓어 질 것이다.

특히 15분 간격으로 운영하는 광역철도는 KTX구미역 정차를 요구하는 구미시민들에게 이용 편의를 제공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광역철도가 김천까지 연장되면 대구광역생활권역에 있는 인근 도시 철도이용객들이 김천역에 정차하는 남부내륙철도, 중부내륙철도, 동서횡단철도를 자유롭게 이용 할 수 있어 김천이 전국 반나절 생활권의 선두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