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
대구‘산업 재배치의 신호탄’SKT-한화시스템-한국공항공사-티맵모빌리티 국내 드림팀과 맞손
  •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승인 2022.10.28 16:27
  • 댓글 0
   
▲ 대구‘산업 재배치의 신호탄’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대구시는 10월 27일 28일 양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국내외 기업과 UAM 선도도시 조성을 위한 폭넓은 파트너십을 맺으며 향후 UAM 상용화에 강한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27일 업무협약식을 가진 SKT, 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 티맵모빌리티는 K-UAM 그랜드챌린지 사업의 명실상부 기술력이 가장 뛰어난 드림팀으로 대구 도심 내 UAM 서비스 상용화와 대구경북통합신공항과 연계한 도심간 RAM 활성화에 최적화된 기업이다.

대구시는 실증-시범도시-상용화 3단계 실행계획 아래 SKT는 UAM 서비스 전반 운영과 UAM 전용 상공 통신 네트워크 등을 담당하고 한국공항공사는 UAM 이착륙장인 버티포트 구축 및 UAM 교통관리서비스 제공을, 한화시스템은 기체개발과 제조·판매·운영·유지보수, 항행관제 솔루션 개발을, 티맵모빌리티는 UAM과 지상교통을 연계한 MaaS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SKT 유영상 대표는 대구와 새로운 사업을 함께 만들어 갈 수 있게 되어 기쁘고 미래모빌리티 특화도시로 대구의 도약이 기대된다고 말하며 국토부 그랜드챌린지 사업의 실증 경험을 토대로 대구시가 지방도시 최초로 안정적인 상용화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하며 현실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다음날인 28일 대구시와 업무협약을 맺은 벨 텍스트론 역시 미국 항공우주 전문 제조기업으로 세계 최초로 민간용 헬기를 개발했다.

최근 헬리콥터 제조뿐만 아니라 드론과 UAM으로 영역 확장 중인 명실상부 글로벌 기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ATP-70의 안정적인 물류 배달서비스 제공은 물론이며 향후 첨단항공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위해 벨 텍스트론과 구체적인 협력과제들을 추진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이날 참석한 벨 텍스트론의 Eric Sinusa 디렉터는 항공산업의 혁신을 이끌고 있는 우리와 UAM 산업 육성을 중점과제로 제시한 대구시의 비전이 잘 맞아떨어진다며 첨단항공모빌리티 발전을 위해 다음 단계로 나아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전날 SK텔레콤, 한화시스템 등 국내주요 기업과 협약을 맺고 오늘은 지자체 최초로 미국 항공우주 전문기업과 협약을 맺음으로써 UAM 선도도시로 나아가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UAM 사업 추진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세부과제들을 하나하나 꼼꼼히 살피고 실행에 옮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