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
대구시, 겨울철 자연재난 종합대책 추진인명·재산 피해 및 시민 불편 최소화 대책 마련
  •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승인 2022.11.14 09:25
  • 댓글 0
   
▲ 대구광역시청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대구시는 지난 11월 7일 관계부서 구·군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겨울철 자연재난 종합대책’을 수립했으며 11월 15일부로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에 돌입한다.

이번 대책 기간에는 13개 협업 부서 및 구·군별 비상근무 태세 돌입, 대설·한파 대비 시민의 생명과 재산, 취약계층, 시설 안전관리 강화 등의 중점사항을 집중관리 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선제적 대응과 협업을 통한 인명피해 최소화’라는 목표 아래 강설 예보 시 고갯길, 지하차도, 교량 등 취약지역에 제설장비 사전 배치 등 현장 상황에 맞게 실시간 준비 태세를 갖추고 강설 시에는 신속한 대응을 위해 24시간 선제적 상황관리 및 대응체제를 유지한다.

신속한 제설을 위해 제설재, 제설차량, 전진기지를 사전 확보했고 교통두절 예상 구간에 대한 우회도로 지정과 대중교통 증편 및 연장 운행 등의 교통소통 대책과 노후 주택 등 취약 시설물에 대해 관리책임자를 지정하는 등 인명보호 최우선 대책을 추진한다.

한편 대구시는 한파에 대비해 수도계량기 보온 조치 및 농작물 피해에 대비한 농업시설물 관리요령 홍보·행정지도 대책을 추진하고 독거노인, 노숙인·쪽방 생활인 등 겨울철 저체온증 고위험군에 대한 안부확인 및 방한용품지원 등의 보호대책을 마련한다.

또한 강설 시에는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해 ‘국민행동요령’을 홍보하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는 내 집, 내 점포 앞 눈 치우기에 시민이 자발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제설 도구를 비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상청에 의하면 이번 겨울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홍성주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대구에도 갑작스러운 추위와 폭설이 언제든지 찾아올 수 있으므로 대구시, 구·군 등 유관기관은 선제적 대응을 통해 시민의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시민께서도 대설·한파 행동요령을 숙지하셔서 자신의 안전도 살피고 주위의 어려운 이웃에게도 관심과 온정을 베풀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