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이원재 차관, 한-파나마 인프라 협력 한 차원 도약 기대파나마 공공사업부 장관, 메트로청장 등 만나 인프라 사업 팀코리아 지원
  •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승인 2023.02.03 17:31
  • 댓글 0
   
▲ 국토교통부?PEDIEN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중남미 건설시장 확대를 목표로 페루에 이어 파나마를 방문 중인 이원재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2월 2일 라파엘 사봉헤 파나마 공공사업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최근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건설사업을 계기로 도약하고 있는 양국 간 인프라 분야 협력의 성과를 짚어보고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차관은 “현재 파나마 최대의 인프라 프로젝트인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건설사업과 파나마 최초의 운하터널 공사에팀코리아가 참여하게 되면서 양국간인프라 협력이 한층 더 심화되고 있다”고 평가하며 “팀코리아는 세계적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나갈 것이며 이는 양국 간 새로운 협력사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경쟁력 있는 한국기업의 파나마 진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양국 공동 협력을 통해 신규 프로젝트를 발굴·추진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이에 사봉헤 파나마 공공사업부 장관은 “한국기업이 파나마 메트로건설사업으로 4,2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파나마 경제 활성화와 국민의 삶의 질 개선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하며“파나마에 한국의 인프라 기술을 집약한 상징적인 전시공간을 조성해 인프라 분야 전문기술을 공유받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향후 활발히 추진 예정인 파나마의 인프라 개발사업과 관련해 “파나마는 국가 간 자금 조달과 관련한 협력이 절실한 상황으로 파나마가 추진하는 인프라 민관협력사업에 한국기업의 참여를 환영한다”고 언급했다.

이후 파나마 현지에서 전격 성사된 메트로 사업의 발주처인 파나마 메트로청 엑또르 오르떼가 청장과의 면담에서 파나마 메트로 3호선 후속사업에 우리기업 참여 확대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차관은 현재 파나마 최대 규모의 인프라 프로젝트인메트로 3호선 건설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며 “향후 9호선까지 계획된 파나마 메트로 건설사업에 대해 추가적인협력을 기대하며 이를 통해 한국과 파나마 정부가 더욱 긴밀히 협력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한국의 정책금융기관과 협업해금융지원과 연계해 사업 실행방안을 검토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엑또르 파나마 메트로청장은 “파나마는 이미 한국 컨소시엄의기술력과 역량을 크게 신뢰하고 있으며 메트로청과 한국 컨소시엄이 한팀이 되어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건설사업을 성공적으로완성시킬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외에도 이 차관은 우리기업이 건설 중인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건설 현장을 찾아 사업현황을 점검하고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차관은 “파나마는 중남미 지역 내 우리기업의 해외건설 누적 수주액 5위 국가로 중남미의 전략적인 요충지이자 글로벌물류, 교통, 비즈니스 허브로서 잠재력이 대단한 국가”며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건설사업에 이어 유망 협력사업을 적극 발굴해 앞으로 우리기업이 파나마에 더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