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관광공사, 평창올림픽 해외설명회 개최4월 북미를 시작으로 유럽 등에서 평창올림픽 관광객 유치 본격
  • [문화=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 승인 2017.04.05 06:20
  • 댓글 0
▲ 4.3(월) 캐나다 토론토 2018 평창올림픽 및 평창관광 홍보 해외설명회 행사장 모습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이하 관광공사)는 2018 평창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강원도와 함께 4.3(월)과 4.5(수) 각각 캐나다 토론토와 미국 뉴욕을 시작으로 현지 올림픽 티켓 공식 판매 대행사(Authorized Ticket Reseller, 이하 ATR) 및 파트너 여행사, 각국 국가올림픽위원회(National Olympic Commitee, 이하 NOC), 현지 주요언론매체 등 유력인사를 초청하여 평창동계올림픽 및 평창관광 홍보 설명회를 개최한다.

4.3(월)에는 캐나다의 토론토 매리어트 호텔(Marriot Hotel)에서 현지 유력 방송사, 신문사, 인쇄매체 등 언론사 기자 20여명을 초청하여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인터뷰를 진행한다. 이후 행사는 캐나다 ATR인 ATPI 및 파트너 여행사, NOC, 유력인사 등 100여명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설명회에서는 조직위원회가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개요 및 진행사항, 국가별 경기관람 티켓 배부 및 판매현황을 소개하고, 관광공사는 평창동계올림픽과 연계한 관광 마케팅 활동과 ‘평창관광로드 10선’ 등 올림픽 연계 관광상품 개발시 지원사항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만찬행사에는 샌드아트를 활용하여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공연이 펼쳐진다.

4.5일(수)에는 미국의 뉴욕 파크하얏트 호텔에서 현지 특파원 및 주요 언론사 기자를 초청하여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어서 뉴욕총영사관 김기환 총영사가 참석한 가운데 조직위원회, 관광공사의 프레젠테이션에 이어 미국 ATR인 Cosport가 파트너 여행사를 대상으로 입장권을 포함한 평창동계올림픽 경기관람상품개발 현황 및 판매방법 등의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북미 설명회는 사전 행사로 평창동계올림픽 포토존 및 스키점프 VR 체험존 등을 운영하고,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 반다비’와 함께 기념 촬영 이벤트를 개최한다. 토론토 설명회에는 국내 유명 샌드아트 공연팀이 평창올림픽의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축하공연을 진행하며, 뉴욕 설명회에는 현지에서 활동 중인 퓨전 국악공연팀 ‘프로젝트 월드뮤직 앙상블’이 한국의 전통 국악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다.

관광공사는 이번 북미 설명회를 시작으로, 4월 하순에는 동계스포츠에 관심이 높고 입장권 구매 수요가 많은 유럽지역의 오스트리아(비엔나), 핀란드(헬싱키), 독일(프랑크푸르트), 영국(런던) 등을 중심으로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및 평창관광 홍보를 위한 로드쇼를 계획 중이며, 하반기에는 아시아 지역 최대 동계스포츠 수요지역인 일본, 중국 등을 중심으로 홍보 설명회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관광공사는 올림픽 개최지 사계절 관광 콘텐츠 개발을 통해 해외 ATR 및 여행사를 중심으로 경기관람상품 및 방한관광상품 개발 등을 지원하기 위하여 지난 2월 16일부터 4박 5일간 개최된 ‘평창관광의 밤’ 행사에 이어, 4.5(수)부터 4.10(금)까지 해외 ATR 및 파트너 여행사, 방한상품 취급 여행사 150여명과 국내 여행업자, 언론, 관계기관 등 40여명 등 총 190여명을 대상으로 테스트이벤트 관람, 올림픽 경기시설 및 개최지 주요 관광지 방문 등 방한 답사여행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여행기간 중 4.7(금) 오후 6시부터 관광공사 사장, 조직위원장 등 주요인사가 참석하는 가운데 ‘강릉관광의밤’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방한상품개발 및 판촉지원활동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해외 로드쇼와 국내 초청투어 및 설명회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