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캐나다 한류 열기, 한국행 수학여행으로 이어져그린뱅크 중학교, 4월 8일부터 8박 10일의 일정으로 방한
  • [문화=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 승인 2017.04.10 15:19
  • 댓글 0

한국관광공사는 한류 열기 확산에 따라 캐나다 전역에 ‘한국어 배우기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 수도에 위치한 오타와-칼튼 공립 교육청 산하 그린뱅크중학교(Greenbank Middle School)가 지난 4월 8일(토)부터 8박 10일의 일정으로 방한 수학여행을 실시중이라고 밝혔다.

캐나다에서 비교적 연령대가 낮은 중학생들이 장거리 수학여행을 떠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인데, 이번 수학여행에는 총 16명의 8학년생들이 교장선생님을 포함한 인솔교사 3명과 함께 창원, 부산, 경주와 서울 등지를 방문한다. 한국을 찾은 학생들은 경남 창원에 위치한 그린뱅크 중학교의 자매학교인 삼정자중학교를 방문, 한국 학생들의 집에서 홈스테이 체험과 동시에 학교생활 체험을 통해 한국 청소년과 우애를 다진다.

그린뱅크 중학교와 삼정자중학교는 작년 3월부터 자매결연을 통해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자매결연 체결 후 지난 10월 처음으로 삼정자중학교 학생들이 오타와를 방문해 학생들 간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학생들은 삼정자중학교 방문 후 부산의 UN 묘지, 해운대와 해동 용궁사를 방문하고, 아울러 경주의 불국사와 석굴암을 방문한다.

14일(금)에는 서울로 이동하여 경복궁, 인사동, 남산한옥마을, 서울N타워, 롯데월드, 국립박물관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국관광공사에서는 학생들이 넌버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수학여행에 참가한 학생들은 KTX 탑승 및 초고층빌딩 롯데월드타워 등 한국의 수준 높은 첨단과학기술의 체험을 가장 손꼽아 기다리고 있으며, 경복궁과 남산한옥마을에서의 한국 전통문화 체험도 고대하고 있다고 한다.

학생들은 선호하는 한식 중 비빔밥을 가장 맛보고 싶은 음식으로 손꼽았다. 또한, 캐나다 온타리오 주의 지형 특성상 학생들은 바다를 쉽게 구경할 수 없어, 일부 학생들은 이번 한국 방문을 통해 해운대에서 처음으로 해변을 거닐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오타와-칼튼 공립 교육청의 중학생 방한 수학여행을 가능하게 한 사람은 그린뱅크 중학교 교장 Dennis Paré로, Paré 교장은 고등학생 시절 서울 동작고등학교와의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통해 23년 전 한국에서 2년간 수학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Paré 교장은 “한국 유학 경험이 해외 견문을 넓히고 국제적 감각과 전략적 사고를 겸비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되어, 현재 산하에 있는 그린뱅크 중학교 학생들의 국제적 감각 배양을 위해서 방한 수학여행을 기획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Paré 교장은 특히 한국 유학 경험에 힘입어 한글 읽기는 물론 간단한 한국어 구사도 가능하다고 한다.

한국관광공사 박형관 토론토지사장은 “최근 캐나다내 K-Pop 등 한류열풍과 맞물려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향후 한국으로의 수학여행이 점점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재 캐나다한국교육원과 함께 수학여행 프로그램을 개발, 판촉에 나서고 있어 더 많은 캐나다 학생들이 한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수학여행 유치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문화=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