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창원시, 2050 탄소중립 실현 위한 준비 착착친환경에너지, 친환경교통, 친환경건물 도시로의 전환이 목표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1.02.04 14:47
  • 댓글 0
   
▲ 창원시, 2050 탄소중립 실현 위한 준비 착착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창원시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각국이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한 가운데 지난해 7월 ‘지방정부 탄소중립 실천연대’ 가입 및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확고한 이행기반 구축 등 핵심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창원시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984만톤으로 시는 2050년까지 친환경에너지 전환으로 50% 감축 친환경교통 전환 20% 감축 친환경건물 전환 15% 감축 폐기물 5% 감축하고 10%의 탄소흡수원 확충해 탄소중립 달성이 목표이다.

먼저 시는 산업활동 전기사용과 자동차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지역특성에 맞추어 올해 ‘창원시 2050 탄소중립 로드맵’ 수립을 추진하고 구체적 실행방안을 담아내기 위해 행정·의회·전문가·시민단체 등 20명 이내로 ‘기후위기대응 위원회’를 구성한다.

또한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등 환경단체와의 수시 간담회 및 탄소중립 추진 정책자문단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탄소중립 시대를 앞당기는 힘은 주민참여에 있기 때문에 시민공감대 확산을 위한 교육 및 홍보에 주력한다.

시 산하 전부서에서는 회의 등 자체행사시 탄소중립 홍보영상을 상영하고 지난해 선발한 창원시 기후강사단을 활용해 주민자치회 등 시민교육을 강화하는 한편 버스정류장, 아파트 승강기, 유튜브 채널 및 SNS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해 시민들에게 홍보할 방침이다.

아울러 탄소중립 으뜸마을만들기, 친환경 녹색아파트 만들기 사업, 탄소포인트제 가입 경진대회, 우리집 온실가스 발생량 무료 컨설팅, 관공서 및 기업의 기후행동 채식 식단 확대 등을 시행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저탄소 녹색생활실천 시민참여도 더욱 확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시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중소기업 방지시설 설치 지원 등 9개의 미세먼지 및 온실가스 감축사업과 쿨-페이브먼트 시범사업, 쿨루프 사업, 미니태양광 설치 지원사업 등 10개의 기후변화 대응 및 적응사업도 확대 추진한다.

이를 위해 올해 총 16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온실가스 173,885톤을 감축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올해는 탄소배출권거래제의 제3차 계획기간이 시작되는 해로 온실가스 감축의무 시설인 환경기초시설 32개소에 대해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에너지 절약, 바이오가스 회수, 고효율설비 교체, 온실가스 모니터링 실시 등의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할당량 대비 5,029톤을 감축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창원시 이정근 환경도시국장은 “2050 탄소중립은 쉽지 않지만 우리가 실현해야만 하는 목표로 효과있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지속적으로 추진해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냉·난방온도 조절하기, 가까운 거리 자전거 이용하기, 안쓰는 전기플러그 뽑기 등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전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