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서릿발 피해 방지 및 생산성 향상 효과겨울사료작물‘비료주기 및 눌러주기’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1.02.23 08:20
  • 댓글 0
   
▲ 울산광역시청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울산시농업기술센터가 봄에 언 땅이 풀리는 2월 중순부터 서릿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땅 눌러주기와 비료주기, 배수로 정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겨울철 사료작물은 땅 누르기를 하면 뿌리가 토양에 밀착돼 초봄 서릿발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웃거름은 2월 중순경부터 곧바로 주어야 하는데, 요소를 주로 사용하며 주는 양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는 10∼11포/ha, 청보리와 호밀은 6∼7포/ha를 골고루 살포하면 된다.

살포 후에도 생육이 불량한 경우 4월 상순에 한 번 더 웃거름을 주면 생산성이 높아지게 된다.

겨울철 사료작물은 습해에 약해 배수가 안 되는 곳에서는 생육이 나빠지기 때문에 배수로를 정비하는 것도 중요하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겨울철 사료작물은 진압으로 서릿발 피해를 줄이고 웃거름 주는 시기와 양을 준수하면 양질의 조사료를 생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