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동작구, 불법광고물과의 전쟁…올해 50만건 정비 목표깨끗하고 아름다운 클린동작 우리 손으로 만들어요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1.03.08 08:35
  • 댓글 0
   
▲ 동작구청
[중부뉴스통신] 동작구가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이달부터 12월까지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를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는 구민이 직접 불법 유동광고물을 수거해 제출하면 그에 따른 보상금을 지급해주는 제도다.

2015년 첫 시행해 올해로 7년차를 맞는 수거보상제는 125여명의 단속원과 함께 불법유동광고물 수거 1,579,785건의 실적을 올려 도시미관 개선과 일자리 제공을 통한 고용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구는 올해 5,500여만의 예산을 확보하고 지난달 30명의 참여자 모집을 마쳤다.

선정된 단속원은 소정의 교육 이수 후, 실적에 따라 1인당 월 300만원 이내의 보상금을 지급 받을 수 있다.

보상금 기준은 현수막 1매당 1,000~2,000원, 벽보는 크기에 따라 장당 20원~50원이다.

단 동작구 이외의 지역에서 수거한 불법광고물은 지급대상에서 제외된다.

문영삼 가로행정과장은 “이번 구민참여 수거보상제를 통해 올바른 광고문화 인식 확산과 효율적인 정비를 통한 쾌적한 도시 및 거리환경 조성 효과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